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동차뉴스
자동차뉴스
코로나19에도 벤츠 C클래스·BMW 5시리즈 중고차 시세 상승”
기사입력: 2020/05/08 [00:29]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신종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국제언론인클럽뉴스) 신종삼 기자= 코로나19로 크게 하락했던 중고차 시세가 4월 들어 수입차 일부 차종을 중심으로 소폭 상승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2020년 4월 중고차 시세 분석결과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공개한 4월 중고차 시세 자료를 살펴보면 국산 인기 차종은 모두 하락세를 나타냈지만 수입차는 일부 차종의 시세가 소폭 상승했다.

먼저 국산차를 살펴보면 르노삼성 SM6가 -7.7%로 가장 큰 폭의 시세 하락을 나타냈고 뒤이어 올 뉴 카니발 -4.6%, 티볼리가 -3.6% 하락세를 나타났다. SM6는 약 250만원가량의 ‘SM6 프리 업그레이드’ 신차 이벤트를 실시 중이고, 올 뉴 카니발은 ‘타다 카니발’ 대량 매각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수입차는 벤츠C클래스(W205) 가솔린이 +4.7%, 5시리즈 (G30) 가솔린 +0.6%, E클래스(W213) 가솔린이 +0.5% 상승했다. 특히 벤츠 C클래스는 오픈카인 ‘카브리올레’ 등급의 판매량 증가가 시세 상승을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데이터는 2017년형 차량 기준, 주행거리 10만km 미만, 무사고(단순교환 포함) 차량이 분석 대상이었고 4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국산차 4만169대, 수입차 1만1636대의 경매 데이터로 산출되었다.

헤이딜러는 최근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며 중고차 시장에서도 수입차를 중심으로 수요가 점차 회복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국기동취재본부장

제보메일 : sam2449@naver.com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