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뉴스
국제소식
케이피에프, 미국 미시간에 부품사업 영업법인 설립… 북미 시장 확대 시동
북미 지역 포지션 확대로 유럽 지역 중심의 현재 점유율 다각화 기대
기사입력: 2020/10/14 [16:35]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송호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송호현 기자] 케이피에프, 미국 미시간에 부품사업 영업법인 설립… 북미 시장 확대 시동

▲ 사진=케이피에프 로고

케이피에프(대표이사 송무현, 김형노)는 자동차 부품사업의 미주 시장 확대를 위해 북미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영업 법인을 설립했다고 14일 밝혔다.

케이피에프의 미국 영업 법인은 2019년 8월 영업을 개시했고 현지 영업 강화 활동 및 고객 요구 조건을 제때 파악해 제품 만족도를 향상하는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케이피에프는 현지 시장에 대한 전문성을 강화해 현재 11억원 수준인 미국 시장의 수주 규모를 2022년 120억원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케이피에프는 부품사업 부문 주요 제품인 베어링, 캠로브, 기어류의 북미 시장 규모는 약 2조7000억원으로 파악되며 연간 6%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베어링 부문 수요는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시장의 전환으로 꾸준히 유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케이피에프 라성욱 부품사업부문장은 “부품사업 부문의 해외 매출 비중은 유럽이 86%, 북미가 13%”라며 "미국 시장 확대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이며 이번 미주 법인 설립을 통해 신규 거래선 발굴 및 현지 맞춤형 마케팅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케이피에프는 국내 대표 화스너(볼트, 너트) 및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로, 건설 및 자동차용 화스너뿐 아니라 풍력발전 타워프랜지 조립용, 발전기용, 블레이드용 등에 사용되는 화스너 제품과 자동차용 베어링, 캠로브, 기어류 등을 생산하고 있다.
케이피에프 개요
케이피에프는 건설, 산업 기계, 플랜트, 중장비 등에 쓰이는 산업용 화스너(Fastener, 볼트, 너트, 와샤 등) 및 베어링, 기어류 등 자동차용 부품을 개발, 생산하는 기업이다.

GJCNEWS 본사 기자
ghghgh2345@naver.com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