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남도
김원이 의원“지방 살고 있다고 차별 받지 말아야...지방 의료 불균형 해소 위해 실질적 대책 마련 필요”
처치불가로 전원된 권역응급의료센터 중증응급환자 지방일수록 높아...전남 41.3%, 제주 30.6%
최근 5년간 권역응급의료센터 내원 중증응급환자 중 28.6%가 전원
기사입력: 2022/09/26 [10:29]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원율 가장 높은 지역 전남 9.7%...전체 전원율 4.7% 보다 두 배 이상 (사진=김원이국회사무실 제공)  © 박성 기자



[GJCNEWS=박성 기자] 중증응급환자의 건강을 책임지는 권역응급의료센터에서조차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의료격차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보건복지위, 목포시)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권역응급의료센터 중증응급환자 전원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40개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한 중증응급환자(심근경색, 뇌졸중, 중증외상을 가진 환자) 22,561명이 전원했으며, 이 중 병실 부족, 응급 수술 및 처치불가, 전문 응급의료를 요하여 전원한 환자는 6,460(28.6%)인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기관의 사정으로 중증응급환자들이 다른 병원으로 옮겨진 것이다.

 

또한, ’최근 5년간 시도별 권역응급의료센터 중증응급환자 전원 현황에 따르면 중증웅급환자 전원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으로, 최근 5년간 25,170명의 중증응급환자 중 2,452명인 9.7%가 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전원율 평균 4.7%보다 두 배 이상이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전원사유의 경우 서울(38.3%), 경기(26.4%) 등 수도권 권역응급의료센터 중증응급환자가 시설부족으로 전원된 것과 달리, 전남(41.3%), 제주(30.6%), 경북(30.2%) 등 지방은 처치불가로 전원된 것으로 확인됐다. 처치불가는 응급수술, 전문 응급의료가 필요해 전원한 것이다.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의료기관의 진료과 소속 의사 수현황을 보면 지역 의료인력의 공백이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1회 당직근무가 가능한 수준인 5인 이상의 전문의를 확보하지 못한 권역별응급의료센터 의료기관을 분석한 결과, 응급의료 필수과목 및 중증응급질환 전문과목 9개 중 수도권은 흉부외과(8개소)와 산부인과(1개소) 2개 과목에서 의사수가 부족했다.

 

반면, 지방의 경우 내과 및 정형외과를 제외한 흉부외과(8개소), 산부인과(7개소), 소아청소년과(5개소), 마취통증의학과(3개소), 신경외과(2개소), 외과(1개소) 7개 과목에서 의사수가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전원율이 높은 전남 내 의료기관인 목포한국병원의 경우 소아청소년과 의사 수가 단 1명이었으며, 순천 성가롤로병원의 경우도 2명에 불과해 소아응급환자를 위한 의사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김원이 의원은 지방의 경우 중증응급환자가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방문해도 치료해줄 전문의가 없어 처치불가로 전원되고 있다, “지방에 살고 있다는 이유로 차별받지 않아야 한다. 정부는 말뿐인 지방 의료 불균형 해소가 아닌 실질적인 대책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