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인천광역시
대한항공 연착으로 기내 찜통 장시간 승객 발만 동동
대한항공 KE1235편 항공기 오류 코드 4시간 연착 결국 항공기 변경
기사입력: 2022/08/12 [22:03]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최성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성열기자

 

[GJCNEWS=최성열기자] 대한항공 KE1235편 항공기 오류 코드 4시간 연착 결국 항공기 변경

 

12일 오후 13시 15분에 출발 예정이었던 KE1235편이 항공기 오류 코드로 인하여 이륙을 하지 못하고 정비에 들어갔다.

 

이날 기내에 탑승했던 266명의 승객들은 2시간가량 에어컨도 가동되지 않는 찜통 속에 갇혀 있어야만 했다.

 

특히 승객들이 장시간 기내에서 머물러 있어 코로나 전파의 걱정도 제기되었으며 유아, 어린이를 동반한 부모들은 탈수증세가 일어나지 않을까 걱정하며 발만 동동 굴려야 했다.

 

이후 2시간가량이 다 돼서야 승객들은 비행기 밖으로 나올 수가 있었으며 결국 KE1235편 결항되고 다른 편으로 갈아타는 일이 벌어졌다.

 

이날 탑승한 승객에 따르면 “휴가철을 맞이하여 여행길에 올랐는데 비행기 연착으로 인하여 숙박, 워터파크 등 비용 손해가 막심하다고 말하며 여행을 망친 것 같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대한항공 측에 따르면 최초 226명을 승객을 싣고 운행하려던 KE1235편은 항공기 오류코드로 인하여 4시간 정도 연착이 되었으며 결국 정비를 완료하지 못하고 2대의 항공기로 나눠 이륙했다고 밝혔으며 승객들에게 식사 쿠폰과 우대 할인권만 제공하고 2차 보상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