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남도
진도군수 직인, 58년만에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게” 전면 개각
소속 기관 204개 공인 ‘훈민정음해례본체’ 한글체로 개각
기사입력: 2021/08/25 [09:51]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박성 기자] 전남 진도군수 직인이 58년 만에 한글전서체에서 훈민정음해례본체로 변경됐다.

 

진도군수(과거직인)  © 박성 기자

 

  진도군수(신규직인)© 박성 기자

 

 

진도군은 알아보기 어려웠던 한글전서체의 진도군수 직인을 곧고 바른 한글체인 훈민정음해례본체로 지난 23일부터 개각했다고 밝혔다.

 

한글전서체진도군수 직인은 지난 1963년부터 사용해 왔으며, 이번에 국민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글씨체로 변경했다.

 

특히 이번 공인 개각은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직인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이는 취지에서 훈민정음 창제 당시 원형에 가깝고 누구나 한눈에 알아보기 쉬운 훈민정음해례본체로 변경을 추진했다.

 

군은 군수 직인 뿐만 아니라 소속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사업소장, ·면장, 민원사무전용, 회계관계공무원 등 총 204개 전체 공인을 대상으로 일괄 개각을 추진했다.

 

공인을 훈민정음해례본체로 변경을 위해 군은 공인 등록 및 폐기 공고를 시행했으며, 교체되는 기존 공인인 한글전서체는 모두 기록관으로 이관해 영구 보존될 예정이다.

 

진도군 행정과 관계자는 이번 공인 개각은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해 국민에게 한발짝 더 다가가려는 행정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행정 서비스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