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남도
영암군 "무화과" 과일의 여왕 품질로 소비자 입맛 당겨 !
고당도 무화과 생산 기술지원 강화
기사입력: 2021/08/30 [09:43]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범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윤범석 기자] 전남 영암군은 지역특화 과수인 무화과가 8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수확되고 있다고밝혔다. 이에 따라 무화과 상품성을 높이기 위해 발 빠른 현장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 농업기술센터 박지언소장은 “영암의 특화 과일인 무화과의 품질 향상을 위해서 앞으로도 기술지원 등 군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을 적극적으로 할 것이다”고 밝혔다.(사진=영암군 제공)  © 윤범석 기자

 

올해는 동해에 따라 수확량이 30~40% 줄어들었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국민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그 어느 때 보다 맛있는 과일 소비 욕구가 커지고 있다. 다행히 무화과는 햇빛이 좋은 8월 중순부터 본격 출하가 시작되어 품질이 최상인 상태로 유통이 되고 있다.

 

이에 발맞춰 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당도 14브릭스 내외의 최고품질무화과 생산을 위해 여름전정, 미량요소 시비 등 핵심기술을 보급하고 있다.여름전정은 햇빛이 과실 밑까지 가도록 나무 윗부분 가지를 정리해주는 것이다. 그 효과로 기능성 색소인 안토시아닌이 만들어지면서 당과 맛을 향상시킨다. 또한, 미량요소 시비는 무화과 특유의 향을 만들어 과실의 풍미를 더하며 저장성을 올려준다.

 

무화과는 꽃이 열매인 신비의 과일이며, 클레오파트라가 즐겨 먹어 여왕의과일이라고 불린다. 식이섬유, 소화효소, 비타민 등 영양소가 풍부하여 아무리 많이 먹어도 탈이 없고, 다이어트변비 개선 등 미용에도 으뜸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박지언소장은 영암의 특화 과일인 무화과의 품질 향상을 위해서 앞으로도 기술지원 등 군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을 적극적으로 할 것이다고 밝혔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