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북도
전북도, 추석명절 소비자 피해구제 핫라인 운영
오늘부터 30일까지 운영, 소비자 전문상담원 배치
기사입력: 2021/09/13 [12:57]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범석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북도청


[국제언론인클럽=윤범석기자] 전북도가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발생할 수 있는 소비자피해를 구제하기 위한 핫라인을 운영한다.

전북도는 13일 소비자피해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이달 30일까지추석 명절 소비자 피해구제 핫라인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라북도(소비생활센터)와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이번 핫라인은 소비자피해 품목 중 인터넷쇼핑몰, 택배·퀵서비스, 선물세트, 상품권 등의 피해에 대해 집중 상담 접수 처리할 예정이다.

분쟁과 관련하여 소비자 전문상담원을 배치하여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화·인터넷으로 운영된다.

매년 명절기간 동안 각종 선물세트, 식품, 택배·퀵서비스, 인터넷쇼핑몰, TV홈쇼핑 거래 등 다양한 품목의 소비자 문제가 꾸준히 접수되며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올해엔 기록적인 폭염과 뒤늦게 찾아온 가을장마로 인해 농수산물 작황까지 부진하여 추석을 앞둔 현재 역대 최고의 추석 물가가 예상되며, 소비자 분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작년부터 계속된 코로나19로 언택트(비대면) 소비로 인한 전자상거래 쇼핑 이용이 증가함에 따라 이와 관련된 소비자피해 발생이 우려된다.

한편, 지난해 명절에는 소비자민원이 290건(설 182, 추석 108) 접수되었고, 올해 설 명절에는 103건으로 지난해 설명절 대비 43.4%(79건)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만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기록적인 폭염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불황으로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제수용품, 선물세트 구입 시 가격비교 등을 꼼꼼히 한 후 구입하는 것이 현명한 소비의 방법이다“라며, ”혹시라도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소비자 피해구제 핫라인으로 신고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