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핫이슈
경제핫이슈
엠제이에어, 공기압축 플라스틱 스프레이 대량 생산을 위한 자체공장 증축 진행
- 인화성, 폭발성이 없는 플라스틱 공기스프레이
- 국제 항공기내에서도 휴대가 가능한 엠제이에어 플라스틱 공기스프레이
기사입력: 2022/08/18 [11:09]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진수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엠제이에어 자체 화장품 브랜드인 "ZENFULLY" (세계최초 공기분사 미스트)를 생산하고 있는 공장 현장


[국제언론인클럽=김진수기자] 친환경 스프레이 제조기업으로 각광받는 주)엠제이에어가 지난 2016년 친환경 공기압축 신규특허발명 이후 만 6년만에 대량 생산 체제를 갖추고 무한 글로벌 경영 혁신을 위한 자체공장(인천 남동공단 소재) 증축을 감행했다고 지난 10일 엠제이에어 윤효일회장이 밝혔다.

엠제이에어 윤효일회장은 7년 전, 플라스틱 용기에 공기압축으로 만든 스프레이 개발특허를 내놓을 당시 세계적인 인지도를 가진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인 "로레알/겐조/코티/프로빗코스/탑라인" 등의 주문이 쇄도했으나, 그들이 요구하는 자동화시설, GMP, 예비라인 등의 조건을 갖추지 못해 대량 생산을 못하고 고작 소량의 OEM 주문제작 방식으로만 국내외에 납품할 수 밖에 없었다는 아쉬움을 토했다.

스프레이 제품중에서는 LPG(액화가스) 스프레이 와는 달리 인화성, 폭발성이 없는 유일하게 국제 항공기내에서도 휴대가 가능한 엠제이에어 플라스틱 공기스프레이는 지난 2017년 8월과 9월에 그야말로 혁신기술로 평가받아 벤처기업확인과 기술평가 우수기업 인증서로서 국가 인정을 받았다.

국토교통부의 공식 입장에 따르면 가연성 액화 스프레이 같은 경우, 국내선 일 경우에는 제한이 없겠으나, 국제선 일 경우 기내에서는 휴대가 불가능. 단, 개별 용기당 100ml 이하로 1인당 1L 비닐 지퍼백(20.5cm*20.5cm / 15cm*25cm) 1개에 한해 반입 가능하며, 위탁수하물일 경우 국제선에 한하여 개별 용기당 500ml(0.5kg)이하로 1인당 2L(2kg) 이하 까지만 허용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바야흐로 세계는 탄소중립과 ESG경영을 지향하는 시대로 진입하여 자본가의 투자의사결정에서도 사회적·윤리적 가치를 반영하는 기업에 투자하는 방식인 "사회책임투자" 가 각광을 받고 기업의 재무적 성과만을 판단하던 전통적인 방식과는 달리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과 사회(Social) 그리고 지배구조(Governance)를 더 우선으로 여기는 분위기가 만연해졌다.

2021년 1월 14일 금융위원회는 오는 2025년부터 자산 총액 2조원 이상의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ESG 공시 의무화가 도입되며, 2030년부터는 모든 코스피 상장사로 확대된다고 발표하였다.

윤효일 회장은 "이로써 비재무적 친환경 사회적 책임 활동이 기업 가치를 평가하는 주요 지표로 자리매김하게 되는 현재의 시점에서 본다면 엠제이에어 플라스틱 스프레이는 7년전 유수의 기업들이 보낸 러브콜 보다 더한 관심과 많은 협업 요청이 있을지라도 친환경 기업으로서 ESG경영을 주도하고 마래를 이끌어서 기업의 표상이 되는 끈을 놓치지 않겠다" 는 포부를 밝혔다.

엠제이에어 ZENFULLY 홍보영상



    벤처기업확인


    기술평가 우수기업 인증서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