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남도
신안군 피아노의 선율이 흐르는 「Piano Island」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신안 갯벌이 선사하는 세레나데
기사입력: 2022/11/11 [09:31]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피아노 선율을 함께 만끽할 수 있는 「피아노의 섬」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사진=신안군 제공)  © 박성 기자



[GJCNEWS=박성 기자] 1004섬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피아노 선율을 함께 만끽할 수 있는 피아노의 섬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는 프랑스 북부의 작은 도시 르 투케 파리 플라주의 피아노 축제 레 피아노 플리에 Les Pianos Folies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11지엄 11테마정원 등에 이은 신안군 예술섬 신규사업으로 지난 7일 관계자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문가와 관계부서가 참여해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였으며 자은도를 피아노의 섬으로 명명했다. 자은도는 연륙되기 전부터 수욕장의 아름다운 일몰을 보기 위해 많은 이들이 찾아오고 있으며, 지엄파크와 씨원리조트&라마다호텔 등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다.

 

신안군 섬 문화를 이야기할 때 산다이를 빼놓을 수 없다. 산다이는 종합예술로 산다이에서 다뤄지는 음악은 포괄적이고, 섬 사람들의 희노애락이 담겨있다. 피아노의 섬 페스티벌도 문화다양성의 측면에서 섬 산다이의 연장선에 있다.

 

신안군은 20235월 중 2주간을 1회 피아노의 섬 페스티벌개최일로 정하였다. 내외 정상급 피아니스트를 초청한 리사이틀 연주와 성악, 등 공연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근거리에서 전통 클래식 공연을 향유하기 어려웠던 신안군 청소년과 학부모를 비롯해 전 세대가 음악으로 소통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박우량신안군수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신안 갯벌과 섬 사람들에게 헌정하는 피아노의 세레나데이다.”면서 음악이 주는 감동의 메시지가 가정의 달 5월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