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핫이슈
경제핫이슈
전문 녹음장비를 갖춘 실용음악학원, 갈매동에 오픈해 눈길
- 원장이 직접 보컬 레슨, 녹음하는 MN실용음악학원
기사입력: 2022/11/14 [20:55]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진수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구리시 갈매동 MN실용음악학원


[국제언론인클럽=김진수기자] 실용음악은 19,20세기 음악이 지나치게 지적이고 기교가 너무 복잡한 것에 대한 반발로 생겨났다. 즉흥적이고 비전문적인 연주에 알맞은 곡을 제공해 아마추어 음악가도 쉽게 즐기도록 한 것이 실용음악이다.

클래식음악이 모차르트나 베토벤처럼 악보를 정확하게 표현해서 연주하는 것이라면 실용음악은 최대한 개성이 드러나도록 자신만의 스타일로 연주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TV 오디션 프로그램이 연이어 히트를 치면서 ‘실용음악’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스타덤에 오른 가수와 밴드를 선망하며 그들을 롤모델 삼아 전문 뮤지션이 되겠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덩달아 대학의 실용음악학과가 인기를 모으면서 지원생도 눈에 띄게 많아졌다.

실용음악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면서 진로 분야도 계속 확대되는 추세다.

대중가수뿐 아니라 세션, 작곡가, 음악 프로듀서, 보컬 트레이너 등 다양한 분야가 주목받고 있다. 그 외 뮤지컬 배우, 코러스, 공연기획자, 영화음악가, 음향엔지니어, 음악심리치료사 등 점차 넓은 영역으로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

실용음악학원 원장들이 간판만 걸어놓고 음악에 대한 지식이 없어 기본기를 제대로 가르치지 않은 채, 감정과 느낌만을 강요하거나 학생 하나하나 신경 쓰지 않고 녹음 수업을 꺼리는 경우 등이 있어 이런 점들을 보완하여 개원한 음악학원이 있다.

MN실용음악학원 원장은 직접 보컬 지도하며 녹음 수업을 병행한다. 보컬방에 거울과 진공관 스피커를 완비, 피아노의 터치감과 건반의 무게를 느끼며 연습할 수 있는 원목 피아노 2대, 터치감이 원목피아노와 비슷한 해머 건반 전자피아노 3대, 합주가 가능한 50와트의 마샬 기타 앰프, 치는 탄력감과 깊은 톤을 위한 어쿠스틱 드럼 4대, 울림이 풍부한 입문용 통기타 2대, 깔끔한 녹음부스, 아이맥, 야마하 스피커, 아포지 듀엣2, 르윗 LCT550 등 전문 녹음장비를 갖춘 전문 실용음악학원이다.

현재, 전화 예약 시에는 보컬(원장 직접 지도), 기타, 드럼, 베이스 중 1회 30분 무료 수강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 위 이미지 클릭시 MN실용음악학원 안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