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교육/의료/도서
‘2023 대한민국 대전망 다중 위기의 시대, 새로운 좌표를 찾아서’ 발간
기사입력: 2022/11/15 [00:09]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온라인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온라인팀] ‘2023대한민국대전망다중 위기의 시대, 새로운 좌표를 찾아서발간

 

팬데믹, 기후위기, 패권전쟁, 인플레이션, 주택 버블

2023'다중 위기'의 겹겹을 관통할

대한민국 대표 지식인 36인의 고찰과 예측

 

 

 

 

경제, 사회, 문화, 과학, 환경, 국제 분야를 대표하는 지식인 36인이 한자리에 모여서 2023년 예측서를 발간했다. 팬데믹, 기상 재앙, ·우 전쟁, 경제위기 등이 한꺼번에 몰아닥친 현실을 진단하고 2023년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각종 분야의 전망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작금의 상황은 분야를 망라한 총체적 고찰을 통해서만 제대로 분석하고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이들은 앞으로 매년 발간하기로 했다.

 

석학, 기관장, 기업가 등으로 이루어진 36인은, 2023년의 대한민국이 '다중 위기'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될 것이라고 예견한다. 멀고도 험한 엔데믹의 길, 기상이변 속출, ·우 전쟁 지속, 패권전쟁 격화, 경제위기 심화 등 겹겹이 쌓인 위협들로 인해 '대인내(Great Endurance) 시대'의 서막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된 전망이다.

 

그러나 책의 문체는 어둡지만은 않다. ‘총론: 지속가능발전의 갈림길’, ‘팬데믹 시대: 뉴노멀의 물결’, ‘도시의 미래: 주택 버블과 친환경’, ‘디지털 대전환: 위기에서 피어난 혁신’, ‘글로벌 패권전쟁: 접경지대에 선 대한민국5개 파트, 36편의 글을 통해 다중 위기뿐 아니라 다중 기회의 면면도 포착할 수 있다. 책 곳곳에 표시된 석학들의 새로운 좌표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2023년에 대한 총체적 방향성과 인사이트를 얻게 될 것이다.

 

집필위원장 이영한 교수(서울과학기술대학교 건축학부 명예교수, 지속가능과학회 회장)를 중심으로 문형남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대한경영학회 회장), 이혜주 중앙대 예술대학 명예교수 등 5인의 집필위원회가 분야별로 수소문하여 섭외한 지식인들이 집필했다. 시대를 대표하는 석학, 분야를 대표하는 중견 교수, 새로운 정책을 연구하는 기관의 공직자, 대중과 열성적으로 소통하는 기업의 대표 등 부지런한 연구와 발표로 올 한 해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은 최고의 전문가들이 한 권의 책을 위해 함께해 주었다.

 

2023년은 다중 위기의 해

 

각 분야를 대표하는 중도 성향의 집필진으로 구성된 36인의 전망은 대체로 신중하다. 표피적인 트렌드를 훑으며 단정적이고 자극적인 주장을 펼치기보다, 오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근본적인 맥을 짚으며 조심스럽게 각자의 의견을 개진한다. 그럼에도 이들이 공통으로 힘주어 말하는 내용이 있으니, 2023년 대한민국은 경제· 사회· 과학· 국제 모든 면에서 다양한 위기에 겹겹이 둘러싸이게 된다는 것이다.

 

 

▲ ‘2023 대한민국 대전망 다중 위기의 시대, 새로운 좌표를 찾아서’ 발간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