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문화/예술/영화
공감유니버스 2022 리딩플레이 네 번째 작품 창작뮤지컬 ‘N. 이젠 안녕’
- 12월 3일, 우주 환경오염 소재의 낭독 창작뮤지컬이 찾아온다!
기사입력: 2022/11/15 [07:29]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재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김재수 기자] 공감유니버스 2022 리딩플레이 네 번째 작품 창작뮤지컬 ‘N. 이젠 안녕’

 

아트컴퍼니 두루(대표 오창현)2022년 리딩플레이 네 번째 작품 창작뮤지컬 ‘N. 이젠 안녕123() 오후 2시와 4, 전주 우진문화공간 예술극장에서 펼쳐진다.

 

우주 환경오염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펼쳐지는 이번 작품은 공감 유니버스 관점에서 ESG의 가치를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작품의 주요 모티브는 암흑물질이다. 우주에는 존재하지만 빛을 내지 않아 눈에 보이지 않으며 정체가 아직 알려지지 않은 바로 그 물질. 전 세계 과학자들이 비밀을 풀기 위해 애쓰고 있지만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있으며, 보이지는 않지만 중력장을 가진 미지의 세계 속 미지의 존재다. 암흑은 그래서 붙여진 이름이다.

 

지구의 대체에너지를 구하기 위해 암흑물질을 연구하던 에이든 박사는 지구를 향해 다가오는 거대한 물체를 발견하게 되고, 샬롯 연구원은 지구에서 쏘아올린 인공위성 파편들과 핵폐기물, 즉 우주 쓰레기들이 알 수 없는 강력한 힘으로 한데 뭉쳐져 지구로 되돌아오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남은 기간은 겨우 120일뿐. 두 사람은 위기에 처하고 이 거대한 우주 잔해물로부터 서로를 구할 수 있을까?

 

이 작품은 지구라는 행성에 닥쳐올 수 있는 우주 환경오염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보이는 것을 중시하는 세상에서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는 어떤 존재들에 대한 것들의 관념적 가치를 이야기하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측면에서 이야기의 모티브가 되는 보이지 않는 존재 암흑물질은 다중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우주와 지구의 환경적인 관점, 샬롯과 에이든의 인간애적인 관점, 이들에게서 보이는 사회적, 인류애적 관점 등을 엿볼 수 있으며, 결말 역시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남겨둔다.

 

리딩 플레이(낭독 공연)로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실력파 창작자들인 아트컴퍼니 두루의 김소라 작가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극창작과 최종윤 교수가 작곡을 맡았다. 이번 작품에서 인공지능 로봇 조사관 로스 역할로 출연하는 배우 송광일은 연출로도 참여하여 작품의 기대를 한껏 높인다.

 

또한 뮤지컬 헤르츠클란’, ‘메리셸리’, ‘레드북등에 출연한 배우 안창용이 에이든 역할을 맡았으며, 샬롯 역할에는 연극 ‘82년생 김지영’, 뮤지컬 쇼맨’, ‘작은 아씨들등에 출연해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 박란주가 낙점됐다. 안정적인 호흡과 연기력으로 완성도 있는 작품을 선보일 배우들의 열연을 기대해도 좋겠다. 공연이 끝난 후에는 배우들과 제작진이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20분 정도 진행된다.

 

관람료는 15천원으로 인터파크티켓(http://ticket.interpark.com)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1만원에 관람할 수 있는 조기예매(1115일까지), 단체, 청소년 할인 등의 다양한 혜택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창작뮤지컬 ‘N. 이젠 안녕에 대한 궁금한 질문을 아트컴퍼니 두루 홈페이지(https://duruok.modoo.at)에 남기면 선정을 통해 공연 초대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에 있다. 공연문의는 아트컴퍼니 두루의 공식 홈페이지나 전화(010-2644-8991)로 하면 된다.

 

  © 김재수 기자

 

  © 김재수 기자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