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연예/스포츠
‘U-17 캡틴’ 김명준 “주장으로서 솔선수범할 것"
기사입력: 2023/06/08 [11:45]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진성 시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언론인클럽=윤진성기자]남자 U-17 대표팀 주장 김명준(포철고)은 주장으로서 솔선수범한 모습을 보여 U-17 아시안컵 우승에 이바지하겠다고 다짐했다.

변성환 감독이 이끄는 남자 U-17 대표팀은 5일 오후 파주NFC에 소집돼 최종 훈련 중이다. 10일 오후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는 대표팀은 16개 팀이 참가하는 U-17 아시안컵에서 16일 카타르전을 시작으로 19일 아프가니스탄, 22일 이란과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4위 안에 들어야 오는 11월 열리는 FIFA U-17 월드컵에 출전할 수 있다.

작년 1월 변성환호 출범 후부터 꾸준히 대표팀에 소집됐던 공격수 김명준은 이번 대회에서 주장의 중책을 맡았다. 7일 오후 파주NFC에서 만난 그는 “우리는 21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주장으로서 친구들과 잘하려는 간절한 마음이 크다”고 운을 뗐다.

전날 선수단과 가벼운 미팅을 가졌다는 김명준은 “어제 우리끼리 따로 얘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말하면서도 모두 다 같은 생각을 하고 있구나, 우승이란 하나의 목표가 있구나 간절함을 느꼈다”며 “나는 주장으로서 말보다 행동으로 솔선수범하는 스타일이다. 모든 선수와 소통하며 대표팀이 좋은 분위기를 가져갈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밝혔다.

롤모델로 토트넘의 해리 케인을 꼽은 김명준은 유연한 볼 컨트롤과 넓은 활동량이 강점인 공격수다. 그는 “공이 나에게 왔을 때 볼 터치 하나로 상대 수비를 무너뜨리고, 슈팅까지 연결하는 동작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이외에도 많은 활동량과 적극성으로 경기를 지배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강점”이라고 자신을 설명했다.

한국은 U-17 아시안컵 본선 조별경기에서 ‘우승후보’ 이란을 비롯해 중동의 강호인 카타르, 아프가니스탄 을 상대한다. 이에 대해 김명준은 “조별경기 상대팀 중 롱킥에 강점을 가진 팀이 많다. 우리는 전방에서부터 라인을 올려 수비하기 때문에, 뒷공간에 대한 위험도가 클 것”이라며 “상대가 전방으로 공을 연결했을 때 재빠르게 자리를 지키는 세컨볼 대처가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명준은 “우리 팀은 여러 포지션을 볼 수 있는 선수가 많다는 것이 강점”이라며 “각자 자신의 역할을 알고 이를 잘 살려서 경기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