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남도
영암군 장애인과 비장애인 사이클로 F1경주장 트랙 질주
‘모터피아 영암 어울림사이클대회’ 성료…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활기
기사입력: 2023/08/29 [10:34]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범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윤범석 기자]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사이클로 영암F1국제자동차경주장을 누볐다.(사진=영암군 제공)  © 윤범석 기자



전남 영암군(군수 우승희)27F1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한 모터피아 영암 어울림사이클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날 행사는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 등을 취지로 영암군·전남개발공사 후원, 대한장애인사이클연맹 주최·주관으로 열렸다.

 

 

대회에는 지체·지적·청각·시각 장애인을 포함해 전국에서 200여 명의 사이클인이 참가해 F1자동차경주장을 무대로 열리는 이색 스피드 경기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이날 오전 9시 출발선에 선 선수들은, 우승희 영암군수와 대한장애인사이클연맹회장 등의 출발 신호에 맞춰 영암F1국제자동차경주장 트랙을 질주했다.

 

 

자동차경주 트랙을 사이클로 경험한 선수들은, 이구동성으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세계적 수준의 시설과 마음 놓고 사이클을 탈 수 있는 환경에 엄지를 치켜 세우기도.했다.

 

경기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개인도로 독주 22.4km, 생활체육장애인 개인도로 12.8km, 휠체어 레이싱 16km 등이 열렸고, 모든 종목은 최단시간 기록 순으로 순위가 매겨졌다.

 

 

대회에 참가한 한 장애인은 얼마 후 전남에서 열리는 제43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하는데, 이번 사이클대회에서 실전 훈련을 많이 할 수 있었다사이클 타기 좋은 환경에서 좋은 성적을 낼 자신감을 듬뿍 충전하고 간다고 밝혔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스피드 도시 모터피아 영암의 F1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뜻깊은 대회를 개최해 기쁘다안전하고 훌륭한 경기장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화합하는 대회였고, 앞으로도 영암 특성을 살린 스포츠관광 대회를 꾸준히 열겠다고 전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