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남도
암태도 소작쟁의 발발 100주년 <서용선, 암태소작쟁의 100년을 기억하다> 전시 개최
2023년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시군 기념전시
기사입력: 2023/08/31 [20:40]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범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윤범석 기자]

▲ 신안군청 전경  © 윤범석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암태도 소작쟁의 발발 100주년을 맞이하여 <서용, 암태소작쟁의 100년을 기억하다> 전시를 91일부터 개최한다. 2023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와 연계한 시군 기념전시로 농협 미곡창고를 새로 단장한암태소작쟁의 100주년 기념 전시관에서 열린다.

 

작가 서용선의 시선으로 암태도 소작 항쟁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이번 시는, 일제 수탈에 항거한 암태도 소작쟁의의 전개 과정과 섬사람들의 의기를 재조명한다.

 

암태도 소작쟁의는 일제의 저미가 정책과 8할에 이르는 소작료를 착취한 친일 지주에 맞선 항일농민운동이다. 그뿐만 아니라 암태 청년회와 암태 부인회 등 암태도 섬사람들이 참여한 민중항쟁이기도 하다.

 

<서용선, 암태소작쟁의 100년을 기억하다>는 신안군 암태면 단고리에 치한 ()암태농협창고에서 태동했다. 평소 역사적인 사건들에 관심을 두시각예술 작품으로 창작해온 서용선 작가는 작년 6월부터 올해 8월까지 미곡 창고에서 암태도 소작쟁의를 기록하였다. 전시 공간으로 사용된 미곡 창고는 농민과 지주의 분배 갈등이라는 측면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외벽에 그려진 들판의 농민들은 암태도 소작쟁의 주역들로 국도 2호선을 따라 전시관을 찾아온 이들이 마주하게 될 첫 작품이다. 입구에 그려진 소작농들은 감옥에 갇힌 소작인들로 암태도 소작쟁의의 상징성을 잘 드러낸다. 내부에 들어서면 시계 반대 방향으로 암태소작항쟁 농민운동이 전개된 과정이 담긴 7개의 장면이 전개된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100년 전 암태도 소작쟁의에서 시작된 신안군 항일민운동은 우리 군의 소중한 정신문화유산으로, 서용선 작가님의 작품을 통해 당시 섬사람들의 애환과 의기를 함께 공감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라며 전라남도 곳곳에서 펼쳐지는 2023년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의 성공을 기원하며, 신안군 전시도 꼭 방문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