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경기남부
발달장애인아 둔 부모님의 절규 “우리아이보다 하루만 더 살고 싶은데, 저는 지금도 늙고 있습니다”
기사입력: 2023/09/05 [13:28]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진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욕구와 정책과제 마련 토론회'가 4일 평택시 장애인회관에서 개최됐다.© 진민호 기자

[GJCNEWS=진민호기자]김근용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국민의힘, 평택6)이 좌장을 맡은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욕구와 정책과제 마련 토론회」가 9월 4일(월) 평택시 장애인회관에서 개최됐다. 이번 토론회는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23 경기도-경기도의회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

 

좌장을 맡은 김근용의원은 “우리시대의 사회적 약자를 위해 ‘진짜 상생’과 ‘진짜 보육’을 위한 작지만 큰 걸음을 시작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이번 토론회를 통해 다양한 현안들이 잘 정리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정책들이 논의되어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주제발표를 맡은 김주영 환경국립대학교 재활복지대학부 교수는 “노년기 발달장애인 지원정책으로 건강·의료지원, 평생교육 지원, 중·장년 이후 발달장애인의 사회참여 지원, 커뮤니티케어 중심의 주거 지원, 노년기 발달장애인의 가족 지원”을 제언했다.

첫 번째 토론을 맡은 강태숙 ㈔한국장애인부모회 평택시 지부장은 “평택시 발달장애인 학교 부족문제, 고령의 부모님과 장애인들에게 절실한 중장년 발달장애인 거주시설 문제해결”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두 번째 토론을 맡은 이은우 평택시민재단 이사장은 “발달장애인의 24시 지원체계 구축, 생애주기에 맞는 정책마련의 필요성과 중·장년기 발달장애인에 대한 맞춤형 시·도차원의 지원정책의 필요성”을 전했다.

 

세 번째 토론을 맡은 김순이 평택시의회 의원은 “학령전기의 발달장애인을 위한 영유아 보유시설의 필요성과 학령기의 특수학교 조성을 위한 발달장애인에 대한 국가의 지원, 사회활동 참여를 통한 자립능력 증대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네 번째 토론을 맡은 김영덕 경기도 장애인자립지원과 팀장은 “경기도 차원의 발달장애인 지원사업을 설명하며, 시·군별 발달장애인 지원사업의 협력 필요성”을 말했다.

 

다섯 번째 토론을 맡은 김민영 경기도 발달장애지원센터 센터장은 “발달장애인의 조기발견 및 조기개입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 주간 및 방과 후 활동서비스 제공기관의 확대 설치 필요성 등을”을 제언했다.

 

마지막으로 김근용의원은 “이번 토론회에서 언급된 다양한 현안들과 제안된 정책사업들이 실제 추진될 수 있도록 경기도 도의원으로서 지속적으로 챙기고 살펴보겠다”라는 마무리 발언을 하며 토론회를 마쳤다.

 

 

 
진민호 기자
wheel24h@naver.com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