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충청북도
충북소방, 벌 쏘임 사고 주의보 → 경보로 격상
충북 지역에 벌 쏘임으로 올해만 4명의 심정지 환자 발생...‘주의 당부’-
기사입력: 2021/09/09 [19:14]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태희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소방, 벌 쏘임 사고 주의보 → 경보로 격상


[국제언론인클럽=김태희기자] 전국에 내려졌던 벌 쏘임 사고 주의보가 ‘경보’로 격상됐다.

충북소방본부는 지난 7일 오전 9시부로 벌 쏘임 사고 경보가 발령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벌 쏘임 사고가 급증한 데 따른 조처로, 지난 7월 30일 벌 쏘임 사고 주의보를 발령한 지 40일 만에 격상하는 것이다.

충북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8~2020) 충북 지역에서 벌 쏘임 사고는 총 1,543건으로 이 중 8~9월에만 60% 이상에 달하는 925건이 발생했다.

이어 올해 8월까지 벌 쏘임으로 인한 사고는 총 252건이었으며, 이 중 4명의 환자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돼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벌 쏘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벌초 작업을 할 때 풀숲이나 무덤가 주변 땅속에 벌이 있는지 살피고,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엎드리지 말고 20m 이상 신속히 벗어나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용카드 등을 사용해 재빨리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의 감열방지를 위해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찜질하면 된다.

특히 치명적 독성을 지닌 장수말벌은 땅속에 집을 짓고 살기 때문에 예초기 진동이나 사람 발걸음만으로도 공격당할 수 있다.

따라서 관목이 우거지거나 풀이 너무 자라 살피기 어려울 때는 적당히 떨어진 곳에서 흙을 뿌려 날아오는 벌이 있는지 확인해야 하고 만약 벌집을 발견했다면 119에 신고해 안전하게 제거해야 한다.

장거래 소방본부장은 “벌 쏘임 사고 단계가 경보로 격상된 만큼, 벌초 등 야외활동 시 각별히 주의해달라”며 “벌집 발견 시에는 무리하게 제거하지 말고 반드시 119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