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충청북도
서승우 충북도 행정부지사, 출렁다리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
국가안전대진단으로 위험요소 차단과 안전사고 예방
기사입력: 2021/09/09 [19:20]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태희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괴산 연하협 구름다리)


[국제언론인클럽=김태희기자] 서승우 충청북도 행정부지사는 9일 15시 괴산군 달천에 설치된 연하협 구름다리와 충청도양반길 출렁다리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섰다.

2021년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 차원에서 이날 현장을 방문한 서승우 행정부지사는 박기순 괴산부군수 및 토목구조기술사 등 민간전문가와 함께 케이블, 바닥 프레임, 난간 등 출렁다리의 주요부재에 대한 위험요소를 점검했다.

특히, 괴산 연하협 구름다리는 길이 134m에 준공(2016) 후 연평균 24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인기 관광지로, 안전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서승우 행정부지사는 “산세와 경관이 수려한 지역에 설치돼 괴산지역 관광활성화에 중요한 시설”이라며, “국가안전대진단은 안전의식을 높이고 재난과 사고발생 우려시설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예방활동으로, 주변 위험시설 등의 재난 및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해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 1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도민과 함께 재난취약시설 695곳(공공 475곳, 민간 220곳)에 대해 도민 안전을 위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하고 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